03-02 22:43
관리 메뉴

리빙포유

105마일 투구로 19세이브달성 본문

이슈

105마일 투구로 19세이브달성

미안의 2016. 7. 19. 13:03

뉴욕 양키스 마무리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이 이번 시즌 19세이브를 달성했다.


채프먼은 7월 19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양키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홈경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 무실점으로 막으며 이번 시즌 19세이브를 만들어냈다.


이날 경기 채프먼은 105마일, (시속 169km)로 공을 던지며


볼티모어 타자들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채프먼은 18개의 투구 중 16개 패스트볼을 던지며, 이중 가장 낮은 속도는 100마일 이었으며


최고 빠른 구속은 105마일로 알려졌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